The last adventure, 192X224X13cm, 2022

press to zoom

Space Sample 空間抽象 on road, 184X152X15cm, hand dyed paper Private Collection, London, UK

press to zoom

Details of Seed System

press to zoom

Botanical Sculpture

press to zoom

Seed School 7, 234X114X13cm, hand dyed paper, 2021

press to zoom

Life Architecture1, 164X132X13cm, hand dyed paper, 2022

press to zoom

Dragon vs Boy, 192X224X13cm, hand dyed paper, 2022

press to zoom

Natural Architecture, 164X132X13cm, hand dyed paper, 2022

press to zoom

- Real Life Architecture -

“If your image does not grow,

If your frame does not change,

If your perspective does not keep the record of yesterday,

Your work has not been working for you, but for others.”

The chaos we experienced these past two and half years has reminded us that there are things that exist just outside the boundaries of our ever-growing knowledge of the world. During that chaotic time, Ilhwa Kim created artworks which she calls 'live architecture' because through them, we can explore how we encounter and come to know the world with our tactile senses. I see them as ever-evolving monuments to the architecture of our sensory experiences.

THE SEED AS METAPHOR

When we plant a seed in a vase, we are both curious and expectant. We quickly begin to have expectations about what the seed will become. As we watch the seed grow over time from seedling to small plant and maybe into a small tree, we’re always surprised and a bit disappointed because it never happens exactly the way we expect. Our understanding of the seed always contains the betrayal of our initial expectations to some extent. This experience of betrayed expectation also happens when we grow into adulthood and beyond. Surprise and betrayal are part of growing up.

REAL LIFE ARCHITECTURE

As Kim worked on her live architecture, she intentionally included the attributes of surprise and betrayal because without them, her live architecture cannot grow and change.

Cezanne was right in saying that our senses do not represent the outer world as it is. However, this does not mean we cannot or do not have to represent things as they are. Without knowing the surface of the apple for instance, we cannot learn how to cut the apple or how to make juice out of it. Tactile transactions are the building blocks of our interactions with the world. Cezanne simply pointed out the ‘chasm’ between our sense perception and real understanding of the world.

This chasm is not for us to deny, but to observe and explore. This is the core of Ilhwa Kim's 2022 solo show and the reason she puts the title as a ‘Real Life Architecture’. 'Real Life Architecture' artworks remind us of the chasm between everyday senses and tactile reality, and how this chasm betrays us, forcing us to explore deeper, evolve and grow.

A TACTILE RECORD OF PERSONAL HISTORIES

"I began my career with painting, but was frustrated with it when I found my body moved faster than my hands or my plan as I worked. When moving from painting to sculpture, I wanted to do everything I was able to do in painting," especially using brush strokes and a wide range of coloured paints. However, Kim didn’t want to portray another three-dimensional Cezanne’s apple in her paper sculpture. She needed her works to have a stronger real-life presence and contain the architecture of our sensory evolution.

When you take enough time with her work in various distances and surroundings, her work begins to function as a tactile record of your personal histories. The record becomes a sensory monument as time passes, which contains the surprise, the betrayal, and the chasm of the personal growing up.

Kim's real-life architecture tries to understand the dynamism and the betrayal of our real-life everyday experience. The live architecture keeps record of the changing boundaries of our sensory map; between the mountain and the river, between you and me, between my yesterday and our tomorrow.

-Laam Yi

<시드 시스템의 진화 The Evolution of Seed System> (2022)

- ‘천하도’(Cheonhado/Seed_universe, 2016)에서

시드시스템(Seed System, 2020)으로,

씨앗들의 기념비(Monument of Seeds)를 향해 -

2015/2016년 김일화 개인전의 천하도(Seed_universe)는 눈에 보이는 세계, 가봤던 세계를 그렸던 지도가 아니다. 가보지 않았던 세계를 상상으로 포함해서 만든 표면이 올록볼록한 입체지도이다. 지금 산이 어디 있는지 강이 어디로 흐르는지 모르기 때문에 다 알고 이해한 후에 만들자는 지도가 아니었다. 모르는 산에 올라가고 가보지 않은 바다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일단 입체적인 가이드가 필요하다. 모르는 부분은 상상으로라도 먼저 채워넣고, 여차저차 산을 만나고 강을 건너는 경험을 하며 채워 넣겠다는 진행형의 지도였다.

씨앗으로 만든 이 미완의 지도가 ‘결국 상상으로 채워넣고 거기서 끝나는가, 아니면 시간이 흐르며 수확하는 정보를 담아낼 능력이 있는가'가 점점 묵직한 질문으로 커지기 시작했다. 관찰하고 교정한 것을 이 씨앗에 담고 그 씨앗이 성장할 수 있는가, 아니면 매번 씨앗을 새로 뿌리고 이 입체 자체를 새로 만들어야 할 것인가. 충분한 경험과 관찰이 없이 부족한 채 상상했지만 그것이 세계의 모두이고 상상만이 유일한 방법이라 말하지 않았다. 반대로 직접 가서 관찰할 때까지는 아무것도 미리 상상해서 그리지 말고, 그 시간에 먼저 가서 관찰할 것을 강요하지 않으려 했다.

 '진화하는 경험을 담아내는 시스템이 될 수 있는가?', 돌이켜 보면 이 질문이 중요한 분기점이었던 셈이다. 김일화는 이후 수년에 걸쳐 작업과정을 쪼개고 새 도구들을 만들어 가면서, 자신의 작업과정과 작업결과물이 하나로 어우러진 ‘시드시스템(Seed System)’을 다듬었다. 우리의 감각은 전날까지 매일 쌓아온 것들을 활용해서 오늘 부족하지만 또하나의 판단을 내린다. 꾸준히 그걸 들여다 보며 몸을 기대고 손끝으로 애쓰는 사람에게만 한 발자국 앞이 보인다. 우리는 나름의 경계선을 정하고 또 수정해 가면서, 이 오목볼록한 세계의 생김새를 재단할 수 밖에 없다. 결코 중단되지 않고 끊임없이 꿈틀대며 매일같이 경계선을 타고 방향을 탐색해 보는 개인적인 감각의 시스템, 이것을 작가는 '시드시스템'이라 부른다.

​매우 개인적인, 그 매일을 담으며, 숨쉬고 하루하루 자라난다. 그 매일의 기록 자체에는 올바르거나 그른 방향이 있을 수 없다. 작가는 다만 그것이 매일을 살아가고 쌓아가는 유일한 방법이고, 신이 만든 자연과 인간이 만든 시스템의 경계선에서 버티고 진화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믿는다. 매일 쌓아온 덩어리들이 하나하나 개인마다 다르기 때문에 이 식물학적 조각(Botanical Sculpture)은 개인의 서로 다른 매일, 그 역사와 함께 하는 기록이다.

그러나, 관찰한 세계에 더해서 가보지 않은 세계까지 상상해서 담아보려던 작업은, 신이 만든 미지의 세계와 인간이 느끼고 배우며 쌓아가는 시스템 사이의 경계가 결코 분명하지 않고 매우 짧은 시간에 놀랍도록 변화한다는 사실에 닿게 된다. 진화하는 감각과 그 경험을 담고자 했던 시드시스템은, 경계선의 이동과 변화를 기록하는 시스템과 동일한 셈이다. 산과 강의 경계선, 나의 어제와 우리의 내일 사이의 경계선, 신이 만든 자연과 인간이 만든 시스템 사이의 매일 변화하는 경계선들이 시드시스템에 담겨지는 셈이다. 이미 완성시켜 놓은 작업 속에 의미가 고정되고, 그 속에 작가가 담아 놓은 의미, 비전을 읽는 방법들과는 반대편에 서게 된다.

감각을 기록하고 추적하는 시드시스템 속에서, 시간이 흐르며 점점 단단해진 부분들이 생겨났다. 식물은 씨앗때 매우 단단하지만, 줄기가 씨앗을 깨고 나오면 매우 부드러워지고, 다시 줄기들이 쌓여서 나무둥걸을 이룰 때 잘라낼 수 없을 정도로 단단해진다. 씨앗으로 그려진 지도 위에 작지만 매우 낮고 매일 조금씩 자라나는 단단한 건물들이 촘촘하게 들어서고 있다 . 신이 만든 자연과 인간이 만든 시스템 사이에서 매일같이 방향을 탐색해 보는 마이크로 조각... '씨앗들의 기념비(Monument of Seeds)'가 당분간 그것을 부르는 이름이 될 것이다.

김일화의 작업은 무엇을 재현하는가? 오목볼록한 자연과 매일 변화하는 촉각 사이의 경계선을 느끼고 탐색하며, 시시각각 변화하는 가능성을 담아낼 수 있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이미 완성되어 고정된 지도와 다른 점은, 꼬리를 물며 진화하는 흔적을 계속 간직한다는 것이다. 어제를 담고 있고, 내일을 꿈꿔보는, 살아있는 조각 말이다.

-이 람

'Seed' as a Tiny Universe

- 2015 Guangzhou Opera House Solo Show

 Ilhwa Kim's work 'Seed_universe 天下圖' is composed of tens of thousands of seed units. Each seed unit has the combination of straight lines and circles, which compose a tiny single universe in her own physical terms.

The materials are not given, but created personally for the each single universe. Kim dyes each sheet of paper by hand with thousands of different colors and cuts and rolls the layers of paper to make it rigid. Not a single universe has the same shape, look, color in her work.  

When tens of thousands of universes take shape of the whole universe, a single work completed, the sense of completion never comes in full and each perception betrays previous ones. The surface and sense of the work keep changing from morning to night all day long; endless up and down waves by her 'paper seed' units, bold and dense juxtaposition of hand dyed colors, and very mild reflection between 'Hanji' paper units. 

 

Kim's universe achieves dramatic transformation between a close up and a distance away. Tiny seed units by Kim's hands are firm and rigid, but the lump by the seed waves moves tender and fast. Tenderly relaxed talk ceaselessly goes on between sculptural weight and tactile painting quality. Kim's universe pushes away the distinction between sculpture and painting. The tactile universes are extremely free from optimum point of view. 

 

The 'Seed_universe' work itself does not move, but reforms every moment achieving unseen dynamic balances among calm humble seeds.

                                                                                                                                  --Laam Yi

'Cheonhado 天下圖'  
- 2016 Dennos Museum 'Seed Universe 天下圖

 

 Ilhwa Kim's 'Seed universe 天下圖' work is made of rolled paper. The collection of rolled paper keeps changing hour by hour recording all the changes within the space at the moment.  

 Kim's 'Seed universe' was originally inspired by anonymous world map 'Cheonhado(天下圖)' at the time of no surveying and no aerial view, during 17-18c Joseon dynasty. It was an imaginative view of world order at that time as well. 

 Kim aims to construct a new version of 'Cheonhado 天下圖,' which inhabits as a daily record of our living space. Tenderly but surprisingly visible becomes how to reflect all the changes within the space at the moment. The moment map becomes an internal landscape that the viewers wander around. 

 Kim's sculptural canvas and tactile painting quality initiate sensory updates of her Cheonhado; endless up and down waves by her 'paper seed' units, bold and dense juxtaposition of hand dyed colors, and very mild reflection between 'Hanji' paper units. Kim's new map keeps revised in a quiet and constant manner.

 New 'Cheonhado' also keeps questioning and collecting our sensory records.

Momentarily, our sensory records prove to be delicate and accurate by recognizing all the changes reflected in her 'Cheonhado.' However, reversely, the sensory records of all day turn out quite fragile and not dependable at all by too many revisions of the work. 

 

 Kim's 'Cheonhado' achieves a unique moment map doing its own constant updates at the installation space. The moment map keeps changing all day long. Now, Cheonhado's fate does not mean to be 'ephemeral', but being decisively loyal to each emotional moment here, now.                                                                                                                                                                                                                                     --Laam Yi

<천하도 天下圖> 

 

 '천하도'라는 작품제목은 조선시대 작자미상의 '天下圖'를 작가 고유의 방법으로 재탄생시키고 싶다는 기획의 산물이다. 수백년전 조선의 천하도는 측량이나 하늘에서 본 이미지가 없던 시대의 지도이다. 주변의 큰 산, 큰 나라 등 알려진 사실과, 세계의 질서는 이런 거라는 관념을 합쳐서 만든 작자미상의 지도이다. 세계의 중심 꼭대기에 있다고 상상했던 나무까지 그려져 있다.

 

 김일화의 천하도는 작가 자신이 미리 수집한 지식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만들지 않는다. 큰 틀만 정해놓고 미리 준비한 종이단위들을 본능적으로 쌓기 시작하면, 어느새 언덕과 골, 길들이 캔버스 위에 모습을 드러낸다. 이 종이단위들을 작가는 ‘씨앗’이라고 부른다. 작가는 하나의 작품을 위해 직접 수작업으로 염색한 한지들을 햇빛에 말린 후, 직선과 원의 기본구성을 가지는 '씨앗' 조각들을 만든다. 수만개의 씨앗들이 이끄는 힘에 이리 저리 휘둘리면서, 작가 자신이 미리 내다볼 수 없었던 질서들이 나타났다 사라지고 또 나타난다.

 

 수많은 씨앗 조각들이 만들어내는 언덕과 골의 흐름, 색과 명암의 대조적인 병치, 한지재질이 만드는 부드러운 반사가 어우러지면, 단단하고 매끄럽게 빛에 반응하는 입체를 이룬다. 켜켜이 쌓인 색면입체들은 주어진 공간에 일어나는 빛과 색의 변화를 생물처럼 받아들이며, 그 순간의 시공간과 한몸을 이룬다. 수많은 색면입체가 하루종일의 극적인 흐름을 담아내면서, 작품이 마주하고 있는 시간과 공간의 변화를 담담하고 예민하게 기록하는 지도가 된 셈이다.

 

 김일화는 작품 자체에 담겨 있는 형태나 이미지 자체로 더 완성도있는 지도가 되려는 꿈을 꾸지 않는다. 작품이 존재하고 있고 바라보는 그 순간과 장소에 예민하게 반응할 수 있다면, 그 지점/그 순간에 가장 충실한 하나의 지도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 작품을 다시 되돌아 보는 순간, 여전히 또다른 미세한 변화들이 작품 위를 빠르게 가로지르고 있다. 개별적인 조각들이 또다른 파도를 만들면서 던지는 속도감은 이 변화가 시각적일 뿐 아니라 인지적인 것이라는 걸 보여준다. 

 

 비행기를 타고 산과 들 위를 날며 아래를 바라보면, 해가 어디 있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풍경을 볼 수 있다. 김일화의 천하도는, 이름없던 씨앗들이 하루종일의 흐름과 씨름하며 만드는 질서들을 담아낸다. 그 질서들 또한 잠시 모습을 드러낼 뿐,  또 사라져 버린다. 더이상 '천하도/天下圖'가 불가능한 시대에, 김일화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내는 현대의 새로운 지도인 셈이다.

                                                                                                                                           -- 이 람                                               -